2014년 6월 28일 토요일

비타민D가 부족하면 나타나는 7가지 신호


 
충분한 햇빛과 비타민D 섭취 없으면 아이들은 구루병, 뼈의 연화등으로 큰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으며, 성인은 골다공증, 고혈압 2, 당뇨병 등 비타민D 결핍은 또한 최대위험 내포한다고 Holick박사는 말합니다.비타민D가 부족하면 몸은 몇 가지 신호를 보냅니다.

1. ‘가 아프다
겨울철 추운 날씨 때문에 바깥 외출이 적어져 자연히 햇빛을 덜 받게 되면 비타민D가 부족해지기 매우 쉬워진다. 홀릭 박사는 주로 성인들이 겨울 아침 기상 시 관절이 딱딱해지는 증세를 보인다고 설명한다.

2. ‘우울함이 심해진다
비타민D는 뇌신경 전달 물질인 세로토닌향상에 영향을 미친다. 만일 평소 우울증이 심하다면 비타민D가 부족한 것이 주요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해 지난 1998년 의학연구결과 중에는 겨울 동안 비타민 D 보충제를 꾸준히 섭취한 여성 70여명이 긍정적인 기분을 유지했다는 기록도 있다.

3. 나이가 ’50이상이다
50 세가 넘어가면 비타민D 수치가 자연히 감소하게 된다. 미국 암협회에 따르면, 실내에서 생활하는 빈도수가 높아지는 50세 이상 연령대부터 체내 비타민D 생산량이 감소되기 시작한다. 해당 시기에는 비타민 영양제 섭취나 야외 산책 빈도수를 높여주는 것이 좋다.

4. ‘과체중혹은 비만이다
과체중이 비타민D 생산을 저해하지는 않지만 높은 체지방 함량이 비타민D 체내농도를 묽게 할 가능성은 높다. 비타민D는 기름에 녹는 지용성이기 때문이다. 본인이 비만이거나 과체중이라면 다이어트를 해주면서 비타민 영양제 복용을 꾸준히 병행해주는 것이 좋다.

5. ‘어두운피부색
피부색은 체내 비타민D 생산능력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홀릭 교수는 피부 색소는 천연 자외선 차단제라고 설명하는데 피부색이 어두운 사람은 정상 피부색을 가진 사람보다 10배 이상 햇볕을 쬐어야 평균 비타민D 양을 체내에서 생산할 수 있다. 평소 본인 피부색이 눈에 띠게 어두워졌다면 비타민D 결핍여부를 의심하고 꾸준한 영양제 섭취와 일광욕을 병행해주도록 하는 것이 좋다.

6. 머리에서 이 많이 난다.
홀릭 박사의 설명에 따르면, 가장 고전적인 비타민D 결핍 징후 중 하나가 머리에서 나는 의 양이다. 유난히 머리에 땀이 많으면 의사를 만나 보라.

7. ‘소화가 잘 안 된다.
염증성 질환과 같은 위장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지방 흡수가 어려워 자연히 비타민D 결핍으로 이어지기 쉽다. 위장이 약해지면 비타민D와 같은 지용성 비타민 흡수율을 낮아 평소 소화가 잘 안되거나 더부룩함이 심하다면 이를 의심해보고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